피어나네

말씀으로 피어나는 사진 속 풍경

천주교 세례명/세례명 날짜 찾기

11월 15일 천주교 여자세례명

pieonane 2023. 11. 15. 08:01
반응형

 

11월 15일에 해당하는 여자세례명 루치아, 총 1분 목록이에요.

 

11월 15일이 영명축일인 여자세례명은 어떤 이름이 좋을까요? 아래 세례명 목록을 클릭하면 해당하는 천주교 세례명 상세정보로 이동합니다. 어울리는 세례명을 지금 바로 찾아보세요.

 

11월 15일 남자세례명 구리아, 데시데리오, 레오폴도, 루페리오, 리카르도 화이팅, 말로, 바리코, 사모나, 세쿤도, 아비보, 알베르토(대), 에우제니오, 요셉 무카사, 펠릭스, 피덴시아노, 핀타노, 후고 패링던, 총 17분 목록은 여기에 있어요.

 

 

 

 

세례명 어떤 이름이 좋을까?

11월 15일
천주교 여자세례명

 

 

 

 

11월 15일 여자세례명 목록

 

  1. 루치아

 

11월 15일 천주교 여자세례명 루치아

 

 

1. 루치아

 

  • 가톨릭 성인 이름
    Lucy

  • 호칭 구분
    복녀

  • 신분과 직업
    동정녀

  • 활동 연도와 지역
    1476-1544/1547년 나르니

 

 

루치아 여자 세례명과 같은 이름

루시, 루시아, 루씨아, 루키아.

 

 

루치아 자료

이탈리아 중부 움브리아(Umbria)의 나르니에서 11명의 형제 중에 맏이로 태어난 루치아(Lucia)는 어릴 때부터 하느님께 자신을 봉헌키로 작정하였으나, 그녀의 나이 14세 때에 거의 강제적으로 약혼을 하게 되었다.

그녀는 약혼반지를 버리고 완강히 거부하다가, 다음 해에 그 젊은이와 결혼하기로 약속하였다. 이 약속은 그녀가 고해신부의 충고도 있었지만 성모 마리아를 환시를 통하여 보았기 때문이었다.

남편의 증언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명목상의 부부였지 실제상의 부부는 아니었다. 이렇게 3년을 살다가 남편이 아내에게 자유로운 삶을 살도록 허용하자, 그녀는 도미니코 재속 3회의 수도복을 입고 비테르보(Viterbo)의 공동체에서 생활하였다.

여기서 그녀는 그리스도의 고난을 묵상하다가 오상 성흔을 받았다. 매 수요일과 금요일마다 피가 흘렀는데, 3년 동안이나 계속되니 이를 숨길 수 없었다. 교황청과 의사들도 이 사실을 확인하였고, 그전의 남편도 이 현상을 보고 작은 형제회에 입회하였다.

또 페라라(Ferrara)의 공작 에르콜레는 그녀를 위해 수도원을 지어주었는데, 이때 그녀의 나이는 불과 23세였다. 그러나 1505년부터 그녀는 대중들 앞에서 자취를 감추고 39년을 수녀원 안에서만 살았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그녀를 보기 위하여 몰려들었기 때문이었다. 1544년에 그녀가 운명했을 때 사람들은 그때까지 그녀가 살아있었음을 알고 구름처럼 몰려들었다고 한다.

 

(출처 : 가톨릭 굿뉴스)

 

 


 

그 외 세례명 날짜로 찾기

 

날짜순 천주교 세례명

어떤 세례명이 좋을까?

pieonane.com

 


 

그 외 세례명 이름으로 찾기

 

이름순 가톨릭 세례명

본받고 싶은 가톨릭 성인 찾기

pieonane.com

 

 

반응형